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격 행동장애 증상 화제…정신질환의 일종, 사회적 물의 일으킬 수도

인격 행동장애 [사진 중앙포토]




 



욱하고 의심하는 '인격 행동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 3명 중 2명은 젊은 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인격 및 행동장애 진단을 받은 인원은 1만 3000명이었으며 이 중 10~30대가 64%를 차지했다.



특히 20대 남성 진료인원은 최근 5년간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점유율도 전체의 20%를 차지했다.



특히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 이상 많았다.



질환별로 비교해보면 '인격 장애'와 '습관 및 충동 장애'의 비중이 가장 높게 42.8%, 42%로 나타났다. 특히 습관 및 충동 장애의 경우 5년 전에 비해 700명이 늘어났으며 늘어난 인원의 대부분은 남성이었다.



인격 및 행동장애는 정신질환의 일종으로 의심, 공격성 등을 나타내는 인격 장애와 도박 중독, 방화, 도벽 등을 보이는 습관 및 충동 장애, 성 주체성 장애 등이 있다. 환자 스스로는 잘 인식하지 못하며 심해질 경우 타인과의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힘들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기도 한다.



심평원 관계자는 "인격 및 행동장애는 환자가 몸이 아파 스스로 병원을 찾는 질환들과 달리 환자 스스로 진료를 결심하기가 어려워 적극적은 주위의 격려와 권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인격 행동장애'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