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대학생 올해 1090명 정부해외인턴

정부가 올해 대학생ㆍ전문대생 1090명에게 해외 인턴 기회를 제공한다. 3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ㆍ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2015년 글로벌현장 학습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총 390명을 미국에 파견하는 WEST 프로그램은 단기(6개월), 중기(12개월), 장기(18개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재학생과 1년 이내 졸업생이 지원 가능하다. 미국에서 어학연수를 받은 후 ITㆍ금융ㆍ항공ㆍ패션 등 전공과 관련된 인턴으로 일하게 된다. 소득 수준에 따라 왕복항공료(200만원)를 포함해 어학연수, 생활비 등 최소 550만원에서 최대 2455만원이 지원된다.



‘글로벌 현장 학습 프로그램’은 총 700명을 선발한다. 현장학습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재학중인 대학으로부터 약 20학점을 인정 받는다. 6개월 간의 해외실습 기회와 함께 항공료ㆍ비자발급비ㆍ보험료 등의 지원을 받는다. 올해엔 어학 성적 등 ‘스펙’이 없는 전문대생도 글로벌 현장학습에 참여할 수 있도록 별도 트랙(55명)도 신설한다.



글로벌 현장학습 프로그램은 저소득층 학생을 우선 30% 이상 선발하고 개인부담금을 추가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소득 1분위 계층 자녀는 자비부담경비의 전액, 소득 2분위와 3분위계층은 각각 80%, 60%를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각종 해외 인턴 사업에 총 96억여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