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과거사 갈등 실망"이라던 미국, 논란 커지자 황급히 해명

미국 정부가 2일(현지시간) 웬디 셔먼 국무부 정무차관의 과거사 발언 파문에 대해 진화에 나섰다. 셔먼 차관이 지난달 27일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를 놓고 벌어지는 한국ㆍ중국과 일본의 갈등을 놓고 “실망스럽다”며 3국 모두를 비난하는 듯한 발언을 한데 대해 일본 편들기라는 논란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셔먼 차관의 언급이 결코 정책 변화를 반영하는 게 아니다”며 “셔먼 차관이 특정 인사나 특정 국가를 지칭하려 한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브리핑과는 별도로 논평을 통해 “수 차례 언급했듯이 무라야마(村山) 전 총리와 고노(河野) 전 관방장관의 사과는 일본이 주변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데서 중요한 장을 열었다”고 밝혀 과거사 문제에 대한 사과가 담긴 무라야마 담화, 고노 담화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놓고도 “2차대전 때 성을 목적으로 한 일본군의 인신 매매는 끔찍하고 극악한 인권 위반”이라고 명시했다. 국무부는 특히“오바마 대통령은 ‘지금 한국과 일본 국민의 이익은 분명히 수렴하고 있기 때문에, 과거를 돌아보는 동시에 미래를 바라보고 과거의 고통과 상처가 해결될 수 있도록 방법을 찾는 게 양국 모두의 이익’이라고 밝혔다”며 지난해 4월 방한 때 오바마 대통령의 언급을 다시 소개했다. 국무부는 이어 “대통령은 ‘우리는 존중과 존경심으로 생존한 (위안부) 여성을 예우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미국 입장을 설명했다. 국무부는 “우리가 수 차례 밝혔듯 동북아 국가들의 강력하고 건설적인 관계가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고 이는 역내 국가들과 미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정례 브리핑에 이어 별도 논평을 통해 미국 정부가 해명에 나선 것은 셔먼 차관의 발언이 과거사 갈등에 대한 일본 편들기라는 논란이 확산되는 데 따른 한국 달래기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국무부 동아태국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 앞서 미국 정부 차원의 해명이 있을 것임을 예고한 데 이어 하프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동해(East Sea)’라는 표현도 사용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북한이 단거리를 미사일을 동해(East Sea)로 발사했다는 보도를 알고 있으며 북한 긴장 완화 조치에 나설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그 동안 동해(East Sea)보다 일본해(Sea of Japan)라는 표현을 주로 사용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