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더 이상 개봉일 찾지 말라"…장혁에 이별 선고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더 이상 개봉일 찾지 말라"…장혁에 이별 선고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가 장혁과 애틋한 마음을 주고받아 눈길을 끈다.



지난 2일 오후 10시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 연출 손형석 윤지훈) 13회에서는 서로를 위해 감정을 숨겨야 하는 왕소(장혁 분)와 신율(오연서 분)의 애절한 로맨스가 전파를 탔다.



앞서 황보여원(이하늬 분)은 왕소와 신율의 혼례 사실을 알고 신율에게 경고를 했다. 신율은 황보여원이 왕소와의 혼례 사실을 비밀로 해주는 대가로 스스로 왕소에 대한 모든 것을 잘라내기로 약속했다.



신율은 “더 이상 개봉이를 찾지 말라”며 “남장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마음에도 없는 말로 왕소에게 이별을 고했다. 왕소는 자신을 차갑게 대하는 신율에게 “네가 뭘 걱정하는 지 다 안다. 어떤 일이 일어나든 내가 널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왕소는 다시 청해상단을 찾아가 신율에게 “내가 다 안다. 네 이유가 무엇이든 날 하루 아침에 버릴 놈이 아니다.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서 내게 달려올 놈이다. 해결책을 찾을 때까지 나도 이젠 널 부단주로 대할 것”이라며 개봉이에게 이 같은 말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왕소는 “부단주가 아무리 날 매몰차게 대해도 아파하지 않을 거다. 그러니 너도 아파하지 마라”고 말했고, 신율은 “개봉이가 이리 전해달라고 했다. 지금 많이 힘드신 거 안다. 곁에서 위로가 돼 드리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생각대로 움직이면 모든 것이 해결 될 것이고, 모든 문제의 답은 형님의 머리 속에 있다더라”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안타깝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개봉이 참 잘 어울리는데” “빛나거나 미치거나 오연서, 장혁과 정말 잘 어울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빛나거나 미치거나’ [사진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