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초상화에 그려진 여성 드레스의 주인공 보니



미국 국립초상화미술관에 걸린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초상화에 불륜 스캔들의 장본인 백악관 인턴 모니카 르윈스키의 드레스 그림자가 그려진 것으로 밝혀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공식 초상화를 그린 넬슨 생크(77)는 2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데일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 초상화를 그리는 동안 내 마음 속에서 르윈스키를 완전히 지울 수가 없었다”면서 “그래서 (르윈스키 관련 부분을) 살짝 그려 넣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클런턴의 초상화를 잘 살펴보면 왼쪽 벽난로 위로 그림자가 길게 드리워져 있다. 이는 생크가 초상화를 그릴 때 푸른색 드레스를 입힌 마네킹을 세워놓아 만든 그림자다.



생크는 “이 그림자는 두 가지를 의미한다”면서 “하나는 내가 마네킹에 입힌 청색 드레스의 실제 그림자이고, 또 하나는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 시절에 있었던 그림자(어두운 면)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크가 말한 푸른색 드레스는 르윈스키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정액이 묻은 증거물이라며 직접 검찰에 제출했던 청색 드레스를 의미한다. 생크는 클린턴 전 대통령 퇴임 직전 백악관 집무실에서 초상화를 그렸다. 현재 이 그림은 워싱턴DC에 있는 국립초상화미술관에 걸려 있다. 그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그림자의 비밀’을 알고 미술관에서 문제의 초상화를 떼 내려고 압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술관 측은 이를 부인했다.



최준호 기자 choi.joonho@joins.net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