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탱크 빠져 숨진 70대 치매 환자

노인 치매 환자가 요양원 물탱크에 빠져 숨졌다. 지난 2일 오후 11시20분쯤 충주시 앙성면의 요양원 지하 1층 보일러실 물탱크에서 치매 환자 최모(77ㆍ여)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요양사가 발견했다. 요양사는 경찰에서 “2층 병실에 있던 최씨가 오후 9시부터 보이지 않아 건물 내부를 살피던 중 물탱크에서 숨진 할머니를 발견했다”고 진술했다.



물탱크에는 오르 내릴 수 있는 철 계단이 있고, 물이 1m 정도 채워진 상태였다. 이 요양원 지하 1층은 물탱크가 있는 보일러실 말고도 물리치료실과 있어 환자들이 자주 이용했다. 최씨는 치매3급 판정을 받고 이 요양원에서 1년 5개월 가량 입원 치료를 받아 왔다. 경찰은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는 한편 병원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충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