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3인방…무라카미 하루키·베르나르 베르베르·공지영 '와우'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사진 중앙포토]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3인방…무라카미 하루키·베르나르 베르베르·공지영 '와우'



국내 출판계에서 '10년간 최다판매'를 기록한 작가가 일본 무라카미 하루키로 밝혀졌다.



지난 2005년부터 2015년 2월 현재까지 교보문고에서 작가별 도서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고전·현대, 국내·해외, 시·소설(추리 등 장르 포함)·산문집까지 포함한 문학분야 중 지난 '10년간 최다팔린 작가’는 무라카미 하루키였다.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1위로 선정된 하루키의 책들은 교보문고에서 89만 4000여 권 판매를 기록했다. 교보문고의 점유율이 전체 도서시장의 20∼25%라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 10년간 국내에서 350만∼450만 권이 나갔다는 것을 예측할 수 있다. 특히 지난 2009년 출간된 ‘1Q84(전 3권)’은 현재까지 총 200만 권이 판매돼 화제가 됐다.



하루키의 뒤를 이어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87만3400여 권으로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2위를 차지했다. 올 상반기 5, 6권 출간으로 완간되는 ‘제3인류(전 6권)’는 80만 권이 나갔고, 앞서 나온 ‘신(전 6권)’ ‘뇌(전 2권)’ ‘나무’ 등은 모두 누적 판매 부수 100만 권을 기록했다.



‘10년간 최대판매 작가’ 3위는 공지영이 차지했다. 공지영은 69만6300권으로 한국 작가 중 가장 많은 판매 부수를 기록했다. 공지영의 ‘도가니’는 총 84만 권,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즐거운 나의 집’ 등 2005년 이후 발표된 작품들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어 일본 추리소설계의 스타 히가시노 게이고(東野圭吾·64만 600권), 파울로 코엘료·기욤 뮈소·김진명·신경숙·조앤 K 롤링·조정래가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책 판매량은 조사기관이나 서점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나도 좋아하는데~”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대단하다”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이렇게 많이 팔렸다니”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역시 공지영”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