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여성 청산가리 살인사건

남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여성에게 남편과의 관계를 청산해달라고 요구하던 40대 여성이 숨진채 발견됐다. 시신에서는 '독극물'인 청산가리가 검출됐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월 22일 오후 4시쯤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은행원 이모(43·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이씨에게선 청산가리가 검출됐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한모(46·여)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같은 달 26일 강원도 춘천에서 한씨를 살인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이씨 남편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이씨 남편과는 내연관계였다고 한다. 이씨는 한씨와 남편과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지난해 9월 한씨에게 "남편과 불륜관계를 청산하라"며 그 대가로 수억원을 줬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에도 남편과 한씨의 불륜관계는 계속 이어졌고, 이씨가 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까지도 이씨가 한씨에게 남편과 관계를 정리해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특히 경찰은 이씨가 숨진채 발견되기 하루 전에 한씨가 함께 술을 마시자며 이씨 집을 방문한 것을 눈여겨 보고 있다. 경찰은 한씨가 이씨 집을 방문해 이씨에게 청산가리를 먹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다만 한씨가 유치장에서 자살을 기도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국립대병원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며,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