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 발족…"'지하디 존'의 영향 컸다"





영국이 테러리스트 척결을 위한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를 발족했다는 소식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영국의 국내보안정보국, MI5이 자생적 테러리스트인 '외로운 늑대' 문제를 전담하는 기구를 발족했다고 현지 언론이 지난 1일 보도했다.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는 정부 보고서를 인용해 MI5가 창설 이후 최대 규모의 조직 개편 작업의 하나로 '외로운 늑대' 전담 기구를 발족했으며, 이미 "단독으로 또는 소규모 조직 형태로 폭력을 행사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개인을 이용해 높은 수준의 범행 계획 단계의 공격 기도"를 사전 분쇄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다뉴브 계획'(Project Danube)으로 알려진 전담 조직이 "3류급(low-level) 인물들에 의한 위험 수준을 관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정부의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 발족은 최근 IS에 가담한 이른바 '지하디 존'의 영향이 컸다. 영국의 외로운 늑대 전담 부서는 '지하디 존'으로 유명한 모하메드 엠와지처럼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 국가'(IS)와 연계된 수백 명의 극단주의자를 경찰과 보안조직이 제대로 감시하지 못했다는 비판에서 출발했다.



전담 기구 발족은 지난 2013년 5월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영향을 받은 영국인 이슬람 극단주의자 2명에 의해 런던 대로변에서 살해당한 군악대원인 리 릭비 상병 사건 이후 조직 개편에 따른 것이다.



영국 정부는 "MI5는 조직적인 음모를 통하지 않고 정교하지 않는 수단을 이용하거나 사전 계획이 제한된 상태에서 단독으로 테러 행위를 저지를 수 있는 인물들을 파악하는 방법을 개발했으며, 이런 사람을 파악해 수사하는 전담팀을 발족했다"고 밝혔다.테러리스트인 '외로운 늑대'(lone wolf) 문제를 전담하는 기구를 발족했다고 영국 일간신문 텔레그래프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정부 보고서를 인용해 MI5가 창설 이후 최대 규모의 조직 개편 작업의 하나로 '외로운 늑대' 전담 기구를 발족했으며, 이미 "단독으로 또는 소규모 조직 형태로 폭력을 행사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개인을 이용해 높은 수준의 범행 계획 단계의 공격 기도"를 사전 분쇄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국 정부가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를 발족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영국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드디어 IS와 전쟁 시작되는건가" "영국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 발족…대단하다" "영국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 발족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국 외로운 늑대 전담부서 발족’ [사진 SBS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