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상해일 감시망 확대, "피해 예상 지역 예측…해양 안전사고 줄어들까?"

‘기상해일 감시망 확대’ [사진 중앙포토]




 

기상해일 감시망 확대 소식이 화제다.



2일 기상청은 봄철에 돌발적으로 발생해 연안에서 재산·인명피해를 유발하는 '기상해일'(Meteotsunami)에 대한 감시망이 확대된다고 밝혔다. 해양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기존에 발생 유무만을 판단하였던 감시체계를 피해 예상 지역까지 예측할 수 있도록 강화한 것이다.



지난해까지 서해 최서단 3개 지점(백령도,격렬비열도,흑산도)의 기압변동 자료를 통해 기상해일 발생 가능성을 탐지하여 유관기관에 통보했지만, 먼바다에서 발생한 기상해일이 연안으로 오면서 소멸하거나 피해 예상지역을 정확히 예측하기 어려웠다.



기상해일 감시망 확대 조치로 기상해일의 발생 가능성과 도달 해역을 정확하게 예측하기 위해 감시 분석대상을 3개 지점에서 연안 89개 지점으로 확대하여 먼바다에서는 기상해일 발생 유무를 판단하고, 연안에서는 기상해일 피해 예상 지역을 예측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기상해일이란 일반 저기압의 2배 빠른 속도(시속 80㎞)로 이동하는 저기압에 의해 발생한 해상의 파동이 서해를 지나면서 연안의 갯바위나 방파제에 돌발적으로 증폭되는 현상이다. 성인키보다 높은 너울이 갑자기 갯바위나 방파제에 들이닥치기 때문에 주택가 침수, 어선 전복 등 재산피해뿐만 아니라 인명사고까지 유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상해일 감시망 확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