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러드 구헤선, 끝없는 연기력 논란에 시청률 하락세…로맨스는 이제 시작





블러드 구헤선, 끝없는 연기력 논란에 시청률 하락세…로맨스는 이제 시작



 

블러드 구혜선과 안재현의 연기력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2일 방송한 KBS2 월화드라마 ‘블러드’는 전국 시청률 4.1%(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주인공들의 연기력 논란과 함께 직전 방송분 기록인 5.5%보다 1.1%포인트 하락하 수치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상(안재현)이 자신의 부모를 죽인 원수들을 쫓다가 수술에 늦는 내용이 그려졌다.



유리타(구혜선)는 수술이 끝난 뒤 지상에게 수술실에 아슬아슬하게 도착한 것을 타박했고, 지상은 “개인적인 일 때문에 늦었다”고 말했다.



이에 리타는 수술을 앞두고 지각을 한 것은 더이상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라 병원 차원의 문제라며 화를 냈다. 이어 그녀는 “환멸이 느껴진다”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방송 말미에서는 박지상이 알콜 중독증 환자가 병원에서 난동을 피우던 중 유리타를 공격하려는 것을 막아섰다가 얼굴에 상처를 입게 되는 모습이 그려지며 로맨스의 시작을 예상하게 했다.



또 이날 방송분에서 리타(구혜선)는 앙숙 지상(안재현 분)을 감쌌고, 이에 지상은 당황했다.



앞서 리타는 거짓말까지 해가며 교수들의 공격에서 지상을 감싼 바 있다. 예상치 못한 모습이 지상은 “왜 그랬어? 잠시라도 날 곤란하게 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물었다.



이에 리타는 “불쌍해서요”라며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게 아픈데 아프다고 말 못하는 사람이잖아요”라고 받아쳤다.



이어 그는 “여긴 병원이에요. 어디가 어떻게 안 좋은지 확신을 못 내릴 뿐”이라고 덧붙였다.



블러드 구혜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블러드 구혜선, 연기력 논란 안타까워” “블러드 구혜선, 로맨스의 시작인가” “블러드 구혜선, 그래도 정말 예쁘긴 하다” “블러드 구혜선, 안재현 둘 다 연기 못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블러드 구혜선’ [사진 KBS ‘블러드’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