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감 예방법" 눈길…남녀노소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예방법은?

독감 예방법 [사진 중앙포토]


'독감주의보 독감 예방법'



환절기가 오면서 독감과 함께 독감 예방법이 화제다.



특히 초 ·중고생 개학 시즌을 맞아 아동 독감이 기승을 부리면서 독감 예방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병원을 찾은 아동·청소년 환자 10명 중 1명 정도가 독감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독감주의보와 함께 독감 예방법이 눈길을 끈다.



2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200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인플루엔자가 의심되는 환자는 2월 8~14일 외래환자 1000명당 41.6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1주일 전보다 12.1명이나 상승한 수치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7~18세 아동·청소년에서 두드러진다. 이 연령군에서는 외래환자 1000명당 88.2명이 인플루엔자가 의심되는 환자로 집계됐다. 전체 평균은 물론 0~6세 45.2명, 19~49세 41.5명, 50~64세 22.5명, 65세 이상 10.5명 등의 다른 연령군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아동 독감 유행 관련 김우성 GF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은 “1월부터 시작하여 지난주 설 연휴에는 정점을 찍었다”며 “2월부터 나타나는 2차 유행이 4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독감의 증상으로는 기침, 콧물, 가래, 두통, 근육통, 발열, 오한 등이 있으며 특히 노인, 영유아, 임산부 등 인플루엔자에 취약한 ‘독감 고위험군은’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아동 독감 예방법으로 손을 자주 씻을 것을 권한다.



독감 예방법으로는 손을 자주 씻고 실내 온도를 20~22도로 맞추는 것이 좋다.



또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C가 함유된 식품이 독감예방법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사람이 모이는 곳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독감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므로 자주 손을 씻고 기침,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 등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 예절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독감 예방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