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화파 채색사진… 이색적인 지식인들의 젊은 시절 모습

구한말 개화파 채색사진 발견, 어린 시절 서재필의 모습(왼쪽) 김옥균의 젊은 시절 모습(오른쪽) [사진 양상현 순천향대 교수 제공]
구한말 개화파 채색사진 발견, 이색적인 지식인들의 젊은 시절 모습



구한말 개화파 채색사진이 연일 화제다.



대한제국 초기 개화파 지식인들의 젊은 시절 모습을 담은 채색사진이다. 구한말 개화파로 분류되는 서재필, 김옥균 등 이른바 '개화파 채색사진'이다.



순천향대학교 건축학과 양상현 교수는 1일 미국 럿거스대학교 도서관 ‘그리피스 컬렉션’에 소장된 한국 근대 사진자료 가운데 김옥균(1851∼1894), 서재필(1864∼1951), 박영효(1861∼1939) 등 개화파 채색사진을 공개했다. 모두 청년 시절 이전 갓 등을 쓴 모습이 담겨있다.



개화파 채색사진 중 가장 눈의 띄는 것은 김옥균의 것이다. 김옥균의 경우 흑백사진은 많이 알려졌으나 청년 시절 채색사진을 찾아내기는 처음이다. 또 서재필의 사진도 이채롭다. 개화파 채색사진 중 서재필은 20대였던 일본 유학시절의 것이다. 또 콧수염을 기른 모습 사진만 있는 박영효의 청년 시절 채색사진은 이번에 처음 발견됐다.



양 교수는 "개화파 인물들의 젊은 모습도 이색적이지만 사진 뒷면 등에 사진 기증자인 윌리엄 그리피스가 각각 인물에 대한 정보나 평가를 적어둬 사료적 가치가 크다"며 개화파 채색사진의 의미를 전했다.



이어 양 교수는 이들 사진과 함께 의친왕 이강(1877∼1955)이 1899년 미국 유학길에 오르면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과 기존의 노회한 모습과 달리 병인양요(1866)를 전후해 열강의 문호개방 강요에 쇄국으로 맞서던 흥선대원군(1820∼1898)의 중년 모습 사진도 공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개화파 채색사진'[사진 양상현 순천향대 교수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