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희 권력의지 약해 내가 장도영 체포"

1962년 1월 20일 박정희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이 서울 태평로 국회별관에 있는 중앙정보부를 처음 공식 시찰하고 있다. 김종필 중앙정보부장(왼쪽)이 지부 사무실과 전화하고 있다. 그 옆은 이영근 중정 차장, 박 의장 뒤는 박종규 경호대장. [사진 김종필 전 총리 비서실]


김종필 전 국무총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61년부터 79년까지 18년간 집권했지만 그중에서 대통령을 할 만하다고 생각한 것은 60년대 후반에 들어와서였다”고 말했다.

'현대사 연출가' 김종필 증언록 본지 독점 연재
5·16초기 툭하면 "나 그만둘래"
60년대 말에야 "대통령 할 만"



김 전 총리는 최근 중앙일보 증언에서 “5·16 혁명 뒤 박 전 대통령은 권력의지가 약했다. 자신에게 쏠리는 좌익 의혹과 혁명을 성공한 뒤엔 군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순수한 발상 등이 의지를 약하게 했다”고 회고했다. 그의 회고는 오늘부터 본지에 연재되는 ‘김종필 증언록-소이부답(笑而不答)’에 게재된다. 김 전 총리는 “60년대 초중반까지 박 전 대통령은 무슨 일이 생기면 ‘어이, 나 그만두겠다’는 말을 여러 번 했지. 내가 ‘혁명을 하셨는데 결자해지(結者解之), 일으킨 사람이 끝머리까지 해야 합니다’며 말리곤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앙정보부장이었던 나는 5·16뒤 두 달 만에 장도영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을 반혁명 혐의로 체포했다. 박정희 부의장에겐 보고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에게 의지를 실어 주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전영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