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만나 '방북 인연' 꺼낸 이병기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2일 여의도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를 각각 예방했다. 이 실장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 야당 지도부와 만나 “국민 여론을 들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빈 기자]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취임 이틀 만에 청와대를 나와 여의도 국회를 찾았다. 이 실장은 2일 오후 정의화 국회의장,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조윤선 정무수석과 함께였다. 연쇄 소통 행보다.

2004년 금강산 이산상봉 때 동행
이 실장, 여야 대표와 '소통 회동'



 새누리당 김 대표를 만나선 “비서실이 대통령을 잘 모시는 일도 중요하지만 민의를 대통령께 잘 전달해 드리는 일도 중요하다”며 “당의 충실한 심부름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비서실장 인선이 진통을 겪은 데 대해 “흔히 장고 끝에 악수(惡手)를 둔다는 말이 있는데 이번엔 장고 끝에 홈런을 쳐서 저희들 마음이 푸근하다”고 덕담을 했다. 유승민 원내대표가 이 실장 임명 직후 “국정원장을 한 지 얼마 안 된 분이 간 데 대해 유감”이라고 한 점을 거론하며 “섭섭하지 않으시죠”라고 하자 웃음이 터졌다.



 이 실장은 새정치연합 문 대표를 찾아가 “사심 없이 마지막 자리라 생각하겠다”며 “가능한 한 자주 연락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야당이 무조건 반대하는 곳이 아니니 야당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달라”고 했다. 회동에선 이 실장이 두 사람의 ‘방북 인연’을 꺼내기도 했다. 2004년 이산가족 상봉 당시 두 사람은 남측 상봉단 자격으로 금강산에서 북측 가족을 만났다. 당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던 문 대표는 북의 이모를 만났고, 이 실장은 북의 고모를 만났다.



글=이지상·김경희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