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단행본 평균 발행 부수…"충격적으로 떨어진 이유가…"

‘작년 단행본 평균 발행 부수’ [사진 = 중앙 포토]




‘작년 단행본 평균 발행 부수’.



지난해 단행본 신간의 평균 발행부수가 2000부도 못 미치며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2일 대한출판문화협회가 국립중앙도서관 등의 납본 대행 과정에서 집계해 공개한 '2014 출판 통계'에 따르면 정기간행물과 교과서를 제외한 지난해(2014. 1 ~ 2014. 12) 단행본의 평균 발행부수는 1979부로 지난해보다 1.3% 줄었다.



단행본 발행부수는 출판시장 규모 및 업황을 가늠하는 기본 통계라는 점에서 출판계 불황을 가시화 한 자료가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마저도 지난 한 해 매종 평균 1만1432부를 발행해 전년 대비 45.8% 발행 부수를 키운 학습참고서들을 제외할 경우 단행본 평균 발행부수는 1537부에 불과했다.



부문별로는 학습참고서 이외에도 아동과 만화 부문이 각각 7.5%, 1.1% 부수를 늘린 반면, 철학과 총류, 문학은 각각 -17.5%, -17.1%, -17.1%로 급감했다. 종교(-5.6%), 사회과학(-11.2%), 순수과학(-8.6%), 기술과학(-10.1%), 역사(-2.3%)도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납본 통계는 출협이 대행하는 분량에 국한한다는 점에서 정확한 통계와는 거리가 있다. 대략 60% 정도의 단행본이 출협 대행을 거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협 통계에 따른 지난해 발행된 단행본 신간의 전체 종수는 총 4만7589종이었으며, 총 발행부수는 9416만5930부였다. 전년 대비 발행종수와 부수는 각각 10.3%, 8.8% 늘었다.



책 한 권 당 평균 면수는 272쪽으로, 전년도 대비 4쪽이 줄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작년 단행본 평균 발행 부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