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모 일로 연간 5억 원 이상 버는 15세 소녀













열다섯 살짜리 소녀라면 흔히 친구들과 수다떨기 좋아하는 철없는 여중생을 떠올리기 쉽다. 그런데 15세의 나이에 보모 일로 1년에 5억원 이상을 버는 소녀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는 미국 뉴욕 햄프셔에 사는 15세 소녀 노아 민츠(Noa Mintz)가 보모 사업으로 1년에 약 48만 달러(한화 약 5억3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노아는 또래 친구들이 보모 일로 용돈벌이를 할 때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했다. 3년 전 ‘내니스 바이 노아(Nannies by Noa)’라는 회사를 설립해 숙련된 보모를 파견하는 일을 시작한 것이다.



그는 숙련된 보모를 고용하기 위해 이력서와 전화 인터뷰, 면접 등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쳤다. 이처럼 노아가 철저한 것은 다름 아닌 고객과의 신뢰 구축을 위해서다.



이에 관해 노아는 “고객들은 잠깐의 편의를 위해 보모를 찾는 것이 아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과의 신뢰다. 신뢰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그 결과 2013년 50명이었던 고객은 현재 190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났다.



노아에게 큰 성공을 안겨준 ‘보모 사업’의 시작은 직접 사업을 벌여보라는 어머니의 농담에서 비롯되었다. 이후 노아는 아버지의 지원에 힘입어 사업을 시작하는 데 성공했다.



노아의 어머니는 “노아는 6~7세 때부터 사업을 하고 싶어 했다. 노아는 타고난 사업가”라며 딸의 성공을 자랑스러워했다.



한편 노아는 최근 고등학교 진학을 앞두고 학업에 전념하기 위해 전문 경영인 앨리슨 존슨을 고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향 인턴기자 monkey1015@joongang.co.kr

[사진 LinkedIn/‘내니스 바이 노아’ 공식 홈페이지/노아 민츠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