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복주택 입주자격, "하반기부터 서울 4곳에서 입주 시작"

행복주택 입주자격
행복주택 입주자격, "하반기부터 서울 4곳에서 입주 시작"

 

국토교통부가 행복주택에 입주할 자격이 되는지를 인터넷을 통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행복주택 입주자격 자가진단 서비스'를 1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행복주택은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해 직장과 학교가 가까운 곳에 지어지는 주택으로 임차료가 일반 주택보다 저렴한 도심형 아파트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다.



행복주택의 입주자격은 올해 초 확정된다. 하반기부터는 송파 삼전, 서초 내곡 등 서울 4곳에서 처음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행복주택 입주자격 자가진단 서비스는 행복주택 홈페이지(www.molit.go.kr/happyhouse)나 블로그(blog.naver.com/happyhouse2u)에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초기화면에서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노인계층, 취약계층, 산업단지 근로자 등 6개 행복주택 입주대상 계층 중 본인이 해당하는 것 하나를 선택하고 계층별로 혼인 여부, 소득·자산수준 등 입주기준을 묻는 4∼8개 질문에 답하면 입주자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입주대상이 아닌 경우에는 상세결과 보기를 통해 자세한 이유도 알 수 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미리 행복주택을 체감하고 입주 신청을 할 수 있도록 5월 입주자 모집공고를 하면서 사이버모델하우스도 개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행복주택 조감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