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반대하자 대구 20대 남 분신

연상의 여자친구 어머니가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20대 남성이 몸에 불을 질러 사망했다.



1일 오후 4시쯤 대구시 달서구의 한 아파트 앞 공터에서 엘리베이터 수리공인 A(29)씨가 휘발유을 몸에 붓고 분신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여자친구 B(33)씨가 황급히 옷으로 A씨의 몸을 덮어 불은 껐지만 A씨는 사망했다.



경찰에 A씨와 B씨는 3년간 교제했다. 그러다 A씨가 청혼을 했지만 B씨의 어머니가 결혼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분신을 한 이날도 A씨가 B씨의 어머니를 만나러 갔으나 만나지 못하자 분신했다"고 설명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