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보경 1년 3개월만에 선제골 작렬해… 장하다 코리안 리거!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위건 애슬레틱의 김보경이 1년 3개월 만에 데뷔골을 작렬시켰다.



김보경은 1일(한국시간) 영국 블랙풀의 블룸필드 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블랙풀과의 2014-2015 챔피언십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48분 선제골을 넣었다. 이를 계기로 위건은 블랙풀을 맞아 3-1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카디프시티(2부리그)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자 지난달 6일 위건으로 이적한 김보경은 팀을 옮기고 한 달도 채 안 돼 시즌 첫 득점이자 공격 포인트를 올리게 된 것.



김보경이 골 맛을 본 것은 2013년 11월 2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약 1년 3개월 만이다.



양팀이 0-0으로 맞선 전반 48분 김보경은 골대 가까운 곳에서 오른발로 공을 차넣어 골 네트를 갈랐다



최근 3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한 김보경은 새 팀에서 6경기 만에 골을 넣으면서 위건 내 입지를 탄탄히 다지게 됐다.



김보경은 일본프로축구의 오이타 트리니타(27경기 8골 4도움)와 세레소 오사카(55경기 19골 12도움)를 거쳐 유럽무대로 발걸음을 옮겼다. 카디프에서는 64경기 3골 3도움을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고

[사진 위건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