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전 규정 없는 집라인·번지…이번엔 초등생 추락사

또다른 안전 사각지대였다. ‘집 라인(zip-line)’이란 놀이기구를 타던 초등학생이 떨어져 숨졌다. 놀이시설에 대해 아무런 안전규정이 없는 것부터 문제였다.



지난달 28일 오전 10시35분쯤 충북 보은군의 놀이공원에서 집 라인을 타던 이모(12)군이 24m 아래 보도블럭 길로 떨어져 숨졌다. 집 라인은 높은 곳과 낮은 곳을 줄로 연결해 도르래를 달고 여기에 매달려 내려오는 기구다. 이 군은 이날 다니던 체육관 체험학습을 나왔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은 이 군의 몸을 묶은 줄과 도르래가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요원의 출발 지시를 들은 이 군이 도르래를 타려다 바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진행ㆍ안전 요원인 박모(23)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하지만 놀이공원 운영회사에 대해서는 안전요원 교육을 제대로 하지 않은 등의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집 라인이나 번지 같은 하강 레포츠 시설과 관련한 안전 규정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안전 점검 대상 또한 아니다. 일부 업체들이 미국 챌린지코스 기술협회(ACCT)가 정한 시공ㆍ운영 기준에 맞추고 있을 뿐이다.



사고가 난 보은군 놀이공원은 ”출발 지점 부근에 안전망을 설치해야 한다“는 ACCT 규정도 따르지 않았다. 이용객의 몸과 도르래 줄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아 출발하자마자 추락할 경우에 대비한 규정이다. 보은군의 놀이공원에 이런 안전망이 있었다면 이 군은 생명을 건질 수 있었다.



하강 레포츠 시설은 종종 추락사고가 일어나는 데도 안전관리 사각지대로 남아 있다. 집 라인 추락 사망사고는 처음이지만 번지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3월 경기도 가평군에서 30대 여성이 45m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등 몇 차례 사망 사고가 있었다.



집 라인 시공ㆍ운영업체인 ‘집라인’의 정원규(42) 대표는 “자금력이라든가 안전의식이 부족한 업체가 시설을 만들어 이용객을 위험에 처하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하강 레포츠기구의 허가ㆍ안전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은=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