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FC 론다 로우지… "이 것이 너와 나의 차이다" 서브미션 기술로 15초만에 승리 거둬…





 

UFC의 섹시 파이터 론다 로우지가 캣 진가노를 꺾고 5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UFC 184’ 여성부 밴텀급 타이틀 경기에서 론다 로우지(28·미국)은 캣 진가노(32·미국)을 1라운드 15초 만에 서브미션 승으로 누르고 5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진가노는 니킥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로우지는 상대방의 공격을 노련하게 방어해낸 후 암바로 반격을 가했다. 결국 진가노는 암바 공격을 버텨내지 못하고 15초 만에 탭을 두드렸다.



한편 로우지는 지난해 8월 개봉한 ‘익스팬더블3’에서 ‘루나 역’으로 출연할 만큼 격투 실력만큼이나 뛰어난 미모와 몸매를 자랑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