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팝스타4' 박진영, 4년만에 기립박수… 얼마나 충격적 사건이길래?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 스타4’)가 대망의 ‘TOP8 결정전’ 무대를 앞두고 역대 시즌 통틀어 최고의 무대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1일 방송하는 ‘K팝 스타4’는 ‘TOP8 결정전’을 통해 꿈의 생방송 무대에 진출하는 8팀을 결정한다. 막강실력파인 정승환-박윤하-릴리M-케이티김-그레이스신이 속해있는 ‘죽음의 조’가 경연을 치를 예정이어서 시청자들의 기대는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지난 26일 SBS 공식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네이버 TV캐스트에 올라온 ‘K팝 스타4’ 15회 예고 영상에는 한 눈에도 확 달라진 TOP10 진출자들의 외모과 흥겨운 무대가 순간 포착돼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특히 박진영이 “4년 만에 처음이에요”라며 박차고 일어나 기립박수를 치고, 현장에 있던 100인의 시청자 심사위원들도 환호하며 일어서는 장면이 공개돼 과연 박수의 주인공은 누구인지 호기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예고편에서 박진영은 “심사불가에요”, 양현석은 “세 명의 심사위원의 만장일치로, 오늘의 1등은”이라고 말하고 있어 ‘죽음의 조’에서 만장일치를 이끌어낸 ‘불사조 우승자’에 대한 시선이 쏠리고 있다. 시청자들 또한 “기립박수의 주인공 박윤하양인 거 같은데요”, “케이티김 무대 3초만 봐도 신나네요, 케이티가 1위인 듯”, “김광석의 ‘그날들’ 어려운 노래인데 정승환이 잘 불러서 1위 했으면” 등의 의견을 쏟아내며 역대급 예고편에 걸맞는 호응을 보내고 있다.



정승환이 김광석의 ‘그날들’을 열창하는 모습과 박윤하가 유리처럼 투명한 고음을 뽑아내는 장면, 케이티김이 대담하고 과감한 몸짓으로 심사위원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장면 등이 공개돼 화려한 퍼포먼스도 등장할 예정이다. 여기에 라이브 밴드와 시청자 심사위원 100인이 함께 하면서 더욱 화려해지고 웅장해진 무대가 예고편으로도 확인되면서 TOP10들의 무대에 대한 이목이 매우 집중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K팝스타4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