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이힐병' 무지외반증 남성 환자 급증…중년 여성은 오히려 줄어





 

엄지발가락이 안쪽으로 휘어지는 ‘무지외반증’에 걸린 남성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다. '무지외반증'은 하이힐을 즐겨 신는 여성들이 많이 걸려 '하이힐병'이라고도 부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9년부터 5년간 무지외반증 진료 인원을 분석한 결과 남성환자가 2009년 5227명에서 2013년 8565명으로 연평균 13.1%가 늘었다. 여성의 연평균 증가율(6.8%)의 두 배 가까이 된다.



패션에 신경쓰는 남성이 늘면서 덩달아 남성 무지외반증 환자도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무지외반증은 발가락 부위를 조이는 ‘하이힐’ 등발볼이 좁거나 굽이 높은 구두를 신었을 때 자주 나타나기 때문이다.



남성들이 패션에 관심을 가지면서 운동화 대신 구두, 그 중에서도 코가 뾰족하고 굽이 높은 것을 고른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여성들은 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운동화를 신고다니다 특별할 때만 하이힐을 신는 등 관리를 하면서 무지외반증 환자가 줄어드는 추세다. 특히 40대 여성 환자는 5년 새 4.4% 줄었다.



무지외반증은 초기엔 외형상 변화가 관찰되지만 통증이 심하지 않아 방치하기 쉽다. 하지만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변형이 심해지면서 걸음걸이에 지장을 받고 통증도 심해질 수 있다. 심하지 않을 땐 교정용 깔창과 보조기를 이용해 치료하지만 증상이 악화되면 수술을 하기도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