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류 사이즈표…해외직구에서 속지 않으려면?





 

나라 별로 다른 의류 사이즈표 사진이 인터넷 상에 공개되면서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다.



의류사이즈표는 나라마다 표기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해외에서 옷을 구입하거나 온라인 해외 쇼핑몰을 이용할 경우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 특히 요즘같이 해외직구를 이용하는 인구가 급증하는 시기에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정보인 셈이다.



한국의 경우 여성 의류사이즈를 표기할 때 보통 44, 55, 66 등의 수치를 사용하지만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들은 다른 표기법을 사용한다. 미국은 2부터 시작해 짝수 단위로 숫자가 증가한다. 미국 사이즈 2는 한국 사이즈로 44, 사이즈 4는 55, 사이즈 6은 66사이즈와 같다. 프랑스는 숫자 34부터 짝수 단위로 사이즈를 표시한다. 34, 36, 38 등이 프랑스 방식의 의류 사이즈 구분 방식이다. 이탈리아는 우리나라 남성 의류 표시 방식과 비슷하다. 이탈리아 여성 의류 사이즈는 80부터 시작해, 10단위로 증가한다. 우리나라 여성 의류 44사이즈가 이탈리아 80과 같은 수치다.



남성용 의류 표기 방식도 다르다. 한국의 경우 남성의류는 85사이즈부터 시작하여 5단위로 숫자가 증가한다. 반면 미국에서는 14, 15 등의 숫자를 사용한다. 일본은 여성 사이즈 표시 방법에서는 우리나라와 비슷하지만 남성 의류의 경우에는 차이를 보인다. 일본 남성 의류는 36에서 시작해 36, 38, 40 등으로 뚜렷이 구분된다. 유럽 남성 의류 사이즈 표기 방식과도 확연한 차이가 드러난다. 유럽 남성 의류 사이즈는 44나 46부터 시작해 2단위로, 44, 46, 48, 50과 같이 증가한다. 유럽 남성의 44 혹은 46 사이즈가 한국 남성 85 사이즈와 비슷하다.



이를 본 누리꾼 사이에서는 "꼭 알아야 할 정보다" "앞으로 해외직구를 할 때 참고용으로 쓰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