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엔 더 일찍 만나요’ 개나리·진달래, 3월 중순 개화





 



막바지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봄꽃이 평년보다 빨리 필 것으로 보인다. 예년보다 포근했던 겨울 기온 덕이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개나리는 3월 15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엔 3월 16∼25일 사이에, 중부지방엔 3월 25일∼4월 2일 필 것으로 보인다. 4월 2일 이후에는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에서도 꽃망울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진달래는 3월 18일 서귀포에서 출발해 4월 4일 이후엔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에서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지방은 3월 19∼29일에, 중부지방은 3월 28일∼4월 4일에 필 예정이다.



개화시기가 평년보다 빨라진 이유는 올 겨울 평균 기온이 높기 때문이다. 2월 기온이 1.9도로 09도인 평년보다 높고, 3월 하순 역시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대 관계자는 "봄꽃의 절정 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전주의 경우 4월1일∼4월5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 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