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재욱 결혼설 주인공은? '오페라의 유령' 크리스틴 연기한 재원





 

안재욱 결혼설이 온라인을 달구고 있는 와중 배우 안재욱이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안재욱 결혼설의 시작은 지난 2월 28일 오전이다. 한 매체가 "배우 안재욱과 뮤지컬 배우 최현주가 5월 초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 준비를 시작했다"고 보도하면서다.



안재욱 결혼설에 대해 안재욱 소속사는 "본인과 통화한 결과, 결혼을 전제로 교제를 하는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아직 교제를 시작한 지 그리 오래 되지 않아 안재욱 결혼설 자체가 성급한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앞서 1월 배우 안재욱은 뮤지컬 배우 최현주와 연인 사이라고 대중 앞에 밝혔다. 두 배우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4개월 가까이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에서 호흡을 맞춰왔다. 황태자 루돌프와 마리 베체라 역을 각각 맡아 상대역으로 연기하며 사랑을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안재욱 결혼설과 관련해 한 연예 관계자는 "안재욱이 꿈꾸던 이상형을 찾은 듯 행복한 모습이다. 진지한 만남을 가지고 있기에 기쁜 소식이 들려오길 기다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일까. ‘최블리(최현주와 러블리의 합성어)’라 불리는 뮤지컬 배우다. 안재욱 보다는 11살 연하다. 이화여대에서 성악과를 졸업해 2005년 일본 극단 ‘시키’에서 첫 발을 뗐다. 2006년 <오페라의 유령>으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한 뒤 <몬테크리스토> <지킬 앤 하이드> <닥터 지바고> 등에서 연달아 주연을 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캡처]

'안재욱 결혼설' ‘안재욱’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