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섹션' 신하균 백미는 액션신, 흑미는 벗은 몸? 이색적 인터뷰 '화제'





배우 신하균이 자신의 벗은 몸에 대해 이색적인 평가를 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는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사극에 처음으로 도전한 배우 신하균과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이날 리포터 박슬기는 “영화 속 백미가 나루터 액션신이라고 들었다”고 운을 떼자 신하균은 “영화 속에서 내가 연기하는 캐릭터가 감정 표현이 적다”면서도 “이 장면에서는 사랑을 향한 감정이 폭발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박슬기는 “그렇다면 영화 속 흑미는 뭐냐”고 장난기 어린 질문을 했고, 잠시 당황을 한 신하균은 이내“흑미는 내 벗은 몸이다”고 답해 재치있는 유머를 선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섹션 TV연예통신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