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섹시파이터 론다 로우지, 14초 만에 승리…짜릿한 승리의 순간 '화제'

섹시파이터 론다 로우지 [사진 UFC 184 캡처]
섹시파이터 론다 로우지, 14초 만에 승리…짜릿한 승리의 순간 '화제'



‘UFC 184’ 론다 로우지 선수가 타이틀 5차 방어전에서 랭킹1위 캣 진가노 선수를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거두었다.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UFC 184’여성부 밴텀급 타이틀 경기에서 론다 로우지(28·미국)는 캣 진가노(32·미국)을 1라운드 서브미션 승으로 누르고 5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입장부터 강렬한 눈빛으로 등장한 론다 로우지는 경기 시작과 함께 대결을 그녀의 것으로 만들었다.



1라운드가 시작되자 론다 로우지는 경기 시작 10여초 만에 캣 진가노의 공격을 역공으로 막은 뒤 그라운드 기술로 상대를 제압, 캣 진가노의 탭 의한 서브미션 승리를 거두었다.



예상치 못한 갑작스런 패배에 캣 진가노는 경기 후 허망한 표정으로 눈물을 보이며 케이지를 퇴장할 수밖에 없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섹시파이터 론다 로우지 [사진 UFC 184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