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쏭달쏭 북·중 이야기(2)] 김정일과 덩샤오핑





중국 지도자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어떻게 생각했을까요?



마오쩌둥(1893~1976)은 김정일을 만난 적이 없어요. 그래서 덩샤오핑(1904~1997)부터 시작하겠습니다. 덩샤오핑의 외교정책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도광양회(韜光養晦)였지요. 빛을 감추고 어둠 속에서 은밀히 힘을 기른다는 뜻입니다. 덩샤오핑은 1980년대 미·소 냉전이 지속되더라도 제2차 세계대전과 같은 큰 전쟁은 다시 일어나지 않으리라 생각했어요. 그래서 경제에 올인 했습니다.



덩샤오핑이 도광양회를 내세우며서 심혈을 기울인 것은 다음 세 가지였습니다.



첫째, 독립 자주 외교를 통해 미국과 소련에 대한 자신의 영향력을 확보하는 것이고 둘째는 경제현대화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걸림돌이 되는 이데올로기 굴레에서 벗어나는 것이었지요. 셋째는 중국 국경 주변의 정세를 안정시키는 것입니다. 이 세 가지는 모두 4개 현대화(국방, 과학기술, 농업, 공업)와 연결돼 있었죠.



이 가운데 김정일과 관련된 사항은 세 번째입니다. 이 번에는 이 얘기를 하려고 합니다.



중국과 국경을 접한 나라는 러시아·몽골·아프가니스탄·베트남·북한 등 모두 14개국입니다. 그 가운데 동맹을 맺은 유일한 나라는 북한이지요. 북한은 한국과 정전상태이고 한국에는 미군이 주둔해 덩샤오핑의 입장에서는 다른 국경보다 관심이 더 컸어요. 만약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발발하면 그가 이루고자 하는 중국의 현대화는 물거품이 될 수 있었기 때문이지요.



덩사오핑에게 김정일은 어떤 사람이었을까요?



두 사람이 공식적으로 만난 것은 김정일이 1983년 6월 2일~12일 중국을 방문했을 때입니다. 김정일이 1980년 조선노동당 제6차 대회에서 공식적으로 김일성의 후계자 지위를 부여 받은 이후 첫 해외 방문이었지요. 중국도 북한 후계자를 각별하게 대했어요. 김정일이 만난 중국 지도부의 면면들을 보면 알 수 있지요. 덩샤오핑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후야오방 총서기, 자오쯔양 총리, 리셴녠 정치국 상무위원, 덩잉차오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 등 당시 중국 최고 지도층이었지요.



김정일은 오진우 인민무력부장, 연형묵 노동당 비서, 현준극 전 주중대사 등 그의 최측근을 데리고 갔어요. 덩샤오핑은 김정일에게 개혁·개방에서 겪은 어려움을 들려주었어요. 79살의 덩샤오핑은 41살의 김정일에게 무슨 일을 개혁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이며 정책을 추진할 때에도 쉬지 않고 조정하고 검토해서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달했지요.



그리고 중국 농촌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차근차근 설명했어요. 덩샤오핑은 자신의 설명을 듣고 김정일이 개혁·개방에 관심을 갖기를 바랐어요. 그것이 중국 국경의 안정화와도 관련이 있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덩샤오핑의 기대와 달리 김정일이 던진 질문은 엉뚱했지요. 그는 “만약 조선에 전쟁이 나면 중국이 지원해 줄 수 있는가”였지요. 덩샤오핑은 약간 놀라면서 “그때 가서 생각할 문제”라고 넘겨버렸지요.



덩샤오핑은 김정일이 방중 기간에 중국의 개혁·개방의 현장을 보았기 때문에 호전적인 질문보다는 중국과 연관된 북한의 경제에 관한 질문을 기대했던 모양입니다. (계속)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