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요 항공사, 인터넷·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시작

주요 항공사들이 공항 창구에서 줄을 서지 않고 인터넷과 모바일로 탑승 수속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공항 도착 전 미리 편리하게 좌석 지정과 탑승권 발권이 가능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2일부터 김포·인천에서 출발하는 일본행 노선에서 ‘웹·모바일 탑승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웹·모바일 체크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예약 내역을 확인하고 탑승 정보를 입력한 뒤 좌석을 선택하면 탑승권이 발급된다. 이어 공항에서는 앱으로 탑승권을 다운로드 받거나 종이에 출력한 탑승권을 보여주고 들어가면 된다.



위탁 수하물이 있다면 공항의 웹·모바일 체크인 전용 카운터에서 수하물을 부칠 수 있다. 대한항공 측은 “비자가 필요 없는 국가로 가는 항공편을 예약한 승객은 전자항공권 구매를 완료한 후 항공편 출발 24시간 전부터 4시간 전까지 웹·모바일 탑승권 발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홈페이지와 앱에서 탑승 수속이 가능하고, 위탁 수하물은 전용 카운터에서 보내면 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노선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전체 노선으로 웹·모바일 체크인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