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담보 대출 급증…올해도 심상치 않은 가계 빚 증가세

[앵커]

지난해 1100조원에 육박한 가계 빚 증가세가 올해도 심상치 않을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특히, 이사철이 아닌데도 주택담보 대출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가계신용 잔액은 1089조원.

국민 1인당 2150만원의 빚을 지고 있는 셈입니다.

작년 4분기에만 은행권 가계 대출이 20조 4000억원이 늘었고 이 가운데 88%가량이 주택담보대출이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관련 통계를 낸 이후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올해 들어서도 대출 증가세는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7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316조 4539억원에서 지난달 말 319조 9000억원으로 두 달 새 3조 4000억원가량 증가했습니다.

1월과 2월은 이사철이 아니어서 예년에는 대출이 많지 않았던 것과 달리, 올해는 큰 폭으로 늘어난 겁니다.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빚을 내서라도 집을 사려는 사람이 많아져서라는 게 일부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또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집주인들이 늘면서 이미 받았던 전세보증금을 내주기 위해 대출을 받는 경우도 많다는 지적입니다.

연초부터 급등하는 가계대출이 자칫 우리 경제에 큰 위협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JTBC 핫클릭

귀농인, 돈 빌리기 쉬워진다…'정착금' 최대 10억 대출가계 부채 1100조 원 육박…작년 4분기 30조 원 늘어국민 1인당 빚 2150만원…작년 가계대출 64조원 증가서민금융의 배신…저축은행 연30% 고금리 장사 논란전세 품귀현상 지속…전세가율 90% 넘는 아파트 속출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