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검문 불응해 도주하던 마약 수배자 추격 끝에 검거

불심검문을 피해 차를 몰고 달아나던 40대 마약 수배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1일 환각물질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을 갖고 있던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김모(44)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40분쯤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자신의 그랜저 차량을 타고 가다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렸다. "신분증을 달라"는 경찰의 말에 "집에 두고 왔다"고 발뺌하던 그는 옆 차선으로 도주하면서 주차된 차량 3대를 들이받았다.



골목길로 달아나던 김씨는 공사현장과 맞닥뜨리자 차를 버리고 300m 가량을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1명이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의 차 안에서 필로폰이 든 주사기 13개와 대마초 등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마약을 상습 투약해 경기도 성남 수정경찰서와 강원도 춘천지검, 서울 서부지검 등에서 찾고 있는 수배자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마약관련 전과만 10범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