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보경, 위건 이적 후 첫 골…'다시 시작이다'

[사진 중앙포토DB]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위건 애슬래틱의 김보경(26)이 1년 3개월 만에 골맛을 봤다.



김보경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블랙풀에서 열린 블랙풀과의 2014~2015 잉글랜드 챔피언십 34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추가 시간 선제골을 터트렸다. 김보경은 저메인 페넌트의 도움을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김보경의 골에 이어 후반 2골을 추가한 위건은 블랙풀을 3-1로 꺾었다.



김보경이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것은 지난 2013년 11월 25일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약 1년 3개월 만이다. 김보경은 지난달 초, 위건에 이적해 6경기 만에 골을 터트렸다. 올 시즌 카디프시티에서 입지가 좁아지면서 계약을 해지했던 김보경은 과거 스승이었던 말키 맥케이 감독 아래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골로 전환점을 만들 수 있는 계기를 찾았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