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스프린트선수권 남녀 동반 부진

[사진 뉴시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다.



남자 단거리 간판 모태범(26·대한항공)은 28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2015 ISU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 첫날 남자 500m와 1000m 1차 레이스에서 각각 36.31점, 35.835점을 얻어 총 72.145점을 획득해 32명 중에 29위에 머물렀다. 이 대회는 이틀동안 500·1000m를 각각 두차례씩 달려 낸 결과를 종합해 순위를 매긴다. 각각의 기록을 점수로 환산해 기록이 좋은 선수가 낮은 점수를 받고 높은 순위를 차지한다.



모태범은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36초31을 기록해 30위로 처졌고, 1000m 1차 레이스에서 1분11초를 기록해 26위에 올랐다. 단거리 기대주 김준호(20·한국체대)는 500m에서 35초44로 18위, 1000m에서 1분11초07로 19위에 올라 합계 70.975점으로 19위에 올랐다. 파벨 쿨리즈니코프(러시아)가 합계 69.115점으로 중간합계 선두에 올랐다.



여자부에서는 장미(20·한국체대)가 500m와 1000m 1차 레이스 합계 78.450점을 획득해 14위를 달렸다. 브리타니 보(미국)가 500m(37초59)와 1,000m(1분14초10) 모두 1위에 오르며 74.640점으로 선두로 나섰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