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셀프 입술성형' 시도한 여성, 결과는…





매력적인 스타의 입술을 닮기 위해 '셀프 입술성형'을 시도한 여성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화제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외신의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영상의 주인공은 호주에 사는 24세의 브리타니 포스터. 그는 한 회사의 웹사이트를 통해 셀프 입술성형 기기를 구입했다.



이 기기를 입술을 가져다대면 부항기처럼 공기를 흡입해 입술을 빨아들인다. 이후 기기를 떼면 입술은 부풀어있게 된다. 영상 속 브리타니도 기대감에 가득 찬 표정으로 입술에 대고 있던 기기를 떼어낸다. 그러나 바라던 모습과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입술은 지나치게 부풀었고, 흡착된 입 주변에는 파랗게 멍이 들었다.



브리타니와 영상을 촬영하던 친구는 믿기지 않는 모습에 경악했다. 두 사람은 어이가 없는 듯 계속 웃기만 했다.



브리타니는 "기기를 사용한 후 내 모습은 완전히 다른 사람이었다"며 "이 모습을 가리기 위해 립스틱을 칠해봤지만 더욱 끔찍할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제품의 제조사 측은 입술성형 기구의 효과는 약 2시간 지속되며 멍은 일주일 후 가라앉는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 유튜브 Derrick Son 채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