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마리아 샤라포바의 우람한 '팔근육'





































테니스 선수 마리아 샤라포바(러시아)가 26일(현지시간)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세계여자프로테니스투어 단식에서 막달레나 리바리코바(슬로바키아)의 샷을 받아치고 있다. 이날 샤라포바는 2-1(6-1 4-6 6-2)로 승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