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병기 국정원장에서 비서실장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신임 비서실장에 이병기 국가정보원장을 기용했다. 사진은 지난 24일 이 실장이 국정원장 자격으로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한 모습. [김경빈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장고(長考) 끝에 인사 퍼즐을 완성했다. 박 대통령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 후임에 이병기(68) 국가정보원장을 택했다. 청와대 홍보수석에는 김성우 대통령 사회문화특보를 기용했다. 지난달 23일 이완구 총리 지명과 함께 현정택 정책조정·우병우 민정·조신 미래전략수석을 임명한 후 35일 만이다. 청와대는 ‘이병기 실장 체제’로 집권 3년 차 시동을 걸게 됐다. 지난해 11월 ‘정윤회 문건 파문’으로 시작된 인적 개편은 3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박 대통령, 김기춘 후임 발탁
"믿을 수 있는 사람 인선했다"
남북·한일 관계도 역할 기대
국정원장엔 이병호 전 2차장
홍보수석 김성우 홍보특보 김경재
정무특보 주호영 윤상현 김재원

 박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은 이번에도 바뀌지 않았다. 인선의 기준은 “대통령이 믿을 수 있는 사람이냐 아니냐”(청와대 관계자)였고, 그 결과 청와대와 정부의 수장은 ‘박근혜 사람’이라는 친정 체제로 짜였다. 이 실장은 2004년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 대표에 당선했을 때부터 도와 온 원조 친박 인사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당·청 소통에도 고민한 흔적이 있다”고 평했다. 이 실장은 당 출신으로, 새누리당 투톱인 김 대표·유승민 원내대표와 2002년 이회창 대선캠프, 2007년 박근혜 경선캠프에서 함께 호흡도 맞춘 사이다.



또 오랜 정치 경험으로 정무 감각이 뛰어난 ‘정무형 실장’이라는 기대도 받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직 국정원장을 등용하기까지 박 대통령이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며 “야당은 물론 여당의 목소리까지 반영해 소통을 강조한 인사”라고 말했다. 민경욱 대변인도 인사 발표 브리핑에서 “국민과 청와대 사이 소통의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병호 국정원장 후보자
 이 실장을 기용함에 따라 내각과 청와대 간 관계는 지난 2년처럼 청와대 우위의 모양새를 갖추게 됐다. 이 실장이 이완구 총리보다 세 살 많은 데다 박 대통령의 최측근 출신이어서다. 반면 국정을 틀어쥐는 ‘왕실장’이었던 김 전 실장과 달리 이 실장의 경우 협업을 강조하는 스타일이어서 이완구 총리의 내각, 새누리당 등과 당·정·청 소통이 더 원활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특히 박근혜 정부의 초대 주일대사, 국정원장을 지내 남북 관계와 한·일 관계 등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이 실장 앞에는 과제가 산적해 있다. 박 대통령이 집권 3년 차의 최우선 과제로 내세운 경제 살리기가 발등의 불이다. 4월까지로 시간표를 짜 놓은 공무원연금 개혁을 마무리 지어야 하고, 4대 분야(노동·공공·금융·교육) 구조개혁도 뒷받침해야 한다. 이병기 비서실장 체제의 순항 여부도 여기에 달렸다.



 박 대통령은 이날 공석인 국정원장에 이병호(75) 전 국가안전기획부(현 국정원) 2차장을 발탁했다. 정무특보단 인선도 공개됐다. 박 대통령은 정무특보에 주호영(3선)·윤상현·김재원(재선) 새누리당 의원을 임명했다. 또 홍보특보에는 옛 민주당 출신인 김경재 전 의원을 추가 임명했다. 주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특임장관을 지낸 친이계, 윤·김 의원은 원조 친박계다. 현역 의원들로 정무특보단을 꾸린 건 당과의 소통에 도움이 돼야 한다는 박 대통령의 생각 때문이라고 청와대 참모들은 설명했다.



글=신용호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