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 고용부터 양성평등 기준 적용…여성이 행복한 회사

복직한 승무원들이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교육훈련동에서 복직 훈련을 마친 뒤 가족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이선해·김선희·이주연·배성혜 부사무장.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대한민국 여성 인력의 사회 참여도 확대와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출산·양육·교육 지원을 실질적으로 시행하고 보장해 여성이 육아 걱정을 최소화하면서 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 것.

출산은 ▶산전휴가 ▶산전후휴가 ▶육아휴직제도 활성화 ▶난임 휴직 ▶태교음악 CD 제공 ▶출산 축하금 및 경조휴가 등을 지원한다.

양육 및 교육 분야에 대해선 ▶직원고용과 관련된 모든 사항에 있어 양성 평등한 기준을 적용 ▶오즈 휴(休) 포트 ▶임직원 자녀 대상 영어캠프 실시 ▶임직원 및 가족 대상 경영관리·직무전문·외국어·교양·독서경영과 관련 사이버 캠퍼스 오픈 ▶아름다운 부모교실 ▶임직원 대상 교양강좌 등을 지원한다. OZ 휴 포트란 직원들과 배우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개인의 성격·적성 진단을 통해 자신을 이해하고 보다 원활한 대인관계 형성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스트레스·대인관계·성격·적성·자녀문제·부부관계 등 본인의 적성과 심리상태에 대한 호기심에서부터 말 못할 고민까지 모두 해당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외부 전문인력(심리상담사)을 기용해 철저한 비밀을 보장한다.

이밖에도 가족친화경영 문화를 지원하기 위해 ▶패밀리 데이 ▶오즈의 가족여행 ▶항공권 혜택 제공 ▶상조회 실시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 간의 친화력 증진을 위해 연1회 벚꽃 만개시기에 때맞춰 온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아시아나 프라자 실시 ▶임직원 릴레이 자원봉사 ▶농촌사랑 1사1촌 맺기 행사 실시를 통한 화합 도모 ▶신입직원 가족 초청행사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오즈의 가족여행은 바쁜 직장생활로 인해 함께 여행을 가지 못한 직원·배우자·자녀들을 대상으로 가족여행 기회를 마련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녀와의 소통 및 전문 심리 상담사와의 동행을 통한 맞춤 상담까지 해결하고 자녀들의 체험학습도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회사와 직원간의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임직원의 생활 안정과 복리 증진을 위해 상조회를 운영 중이다. 임직원·배우자 대상 월 5000~2만원 범위 내의 상조회비로 사망시 1억5000만원, 암진단비 2500만원 한도까지 지급하고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