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면 요법의 역사, 우리가 몰랐던 최면의 깊은 사실들… '반전'

‘최면요법의 역사’. [사진 중앙포토]


최면 요법의 역사…'레드 썬!'

최면요법의 역사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최면은 한 사람의 무의식 속으로 들어가 말이나 행동을 유발시키는 방법이다.

최면요법의 역사는 무려 기원전 10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집트의 파피루스 문서에 적힌 기록을 살펴보면 기원전 376년에 ‘치차 엠앙크’라는 사람이 최면술을 행했다는 기록이 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케이론(Cheiron)이 제자이자 의술의 신인 아스클레피오스(Asklepios)를 최면 상태로 유도하는 모습이 묘사돼 있다.

최면은 1700년대 근대 의학의 개념으로 받아들여졌다. 오스트리아 의사 프란츠 안톤 메스머(Franz Anton Mesmer, 1734~1815년)의 공이 크다. 그는 1766년 빈 대학 의대를 졸업하면서 ‘동물 자기술(磁氣術)’로 학위를 받았다. 이후 프랑스 파리에서 병원을 열어 큰 돈을 벌였다.

‘동물 자기술’은 인간의 몸에 있는 자력을 이용해 질병을 치료한다는 이론이었다. 이를 활용하여 최면술로 환자를 반의식 상태로 유도한 후 특수 제작된 자석을 환자의 몸에 대고 강한 암시를 줬다. 이러한 최면요법은 몇몇 난치병 환자들의 증세를 호전시키며 큰 성공을 거뒀다.

최근 이러한 최면요법이 다시금 대중화되고 있다. 최면요법을 전문으로 하는 전문가들도 많이 늘어나는 추세다. 난치병 환자들은 최면요법에 새로운 희망을 걸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면요법의 역사’.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