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이비카라' 소진, 아파트 추락사…소속사 "추측은 그만"

‘베이버카라’ ‘소진’. [사진 MBC 뮤직 ‘카라 프로젝트’ 캡처]


베이비카라 소진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 오후 2시7분쯤 대전 대덕구 한 아파트 화단에 한 여성이 쓰러져 있는 것을 아파트 관계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된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여성은 지난해 방송된 MBC뮤직 '카라 프로젝트-카라 더 비기닝'를 통해 얼굴을 알린 베이비카라 멤버 소진으로 밝혀졌다.

소진은 7명의 베이비카라 멤버 중 생방송에 진출하는 4명의 멤버가 됐지만 안타깝게도 카라의 새 멤버로 합류하지 못했다. 소진은 5년 동안 DSP미디어에 연습생 시절을 보내며 가수의 꿈을 키워 왔다.

베이비카라 소진은 최근까지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진이 아파트 10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지난해에는 걸그룹 카라의 새 멤버를 뽑는 케이블채널 MBC뮤직 '카라 프로젝트: 더 비기닝'에 참여한 바 있다.

한편, 베이비카라의 소진이 사망한 가운데 DSP미디어가 "과도한 보도와 추측을 자제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소진이 연습생으로 소속됐던 DSP미디어 측 관계자는 25일 오후 "소진은 최근 당사와 계약을 해지한 상태였다"라며 "가족들이 매우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이라 과도한 보도가 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 추측을 자제해 달라"라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걸그룹 카라의 새 멤버를 뽑는 케이블채널 MBC뮤직 '카라 프로젝트: 더 비기닝'에 참여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베이버카라’ ‘소진’. [사진 MBC 뮤직 ‘카라 프로젝트’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