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순수의 시대' 강한나, 신하균과의 과감한 베드신…소감은?

‘순수의 시대 강한나 신하균’. [사진 일간스포츠]



'순수의 시대' 강한나, 신하균과의 과감한 베드신…소감은?

배우 강한나가 베드신을 언급하며 이를 소화한 소감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강한나는 24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순수의 시대’ 기자간담회에서 “극에서 여기 있는 신하균, 장혁, 강하늘과 강한 베드신이 있었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했던 부분은 민재와의 감정신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한나는 “영화상에서 보여지는 베드신이 비단 남녀의 베드신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순수한 남녀로서의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두 사람의 감정 교감과 변화가 보여져야 하는 장면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또한 “두 사람의 감정변화와 교감을 보여줘야 됐기에 베드신에 감정이 녹아날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했고, 이를 표현하고자 애썼다”며 “감정을 베드신에 녹여내야 됐기에 부담이 안 될 수 없었지만 감독님이 이에 대해 잘 이야기를 해줘서 감독님을 많이 믿고 의지하면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순수의 시대’는 조선 개국 7년 왕좌의 주인을 둘러싼 ‘왕자의 난’으로 역사에 기록된 1398년, 야망의 시대 한가운데 역사가 감추고자 했던 핏빛 기록을 그린 영화다. 신하균은 첫 사극 도전작인 ‘순수의 시대’에서 사랑과 충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장군 김민재를 연기했다. 장혁은 이방원을 맡고, 강하늘은 왕의 사위 진을 맡았다. 강한나는 매혹적인 기녀 가희를 열연했다. 영화는 3월 5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순수의 시대 강한나 신하균’.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