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동 독감 유행, 각별한 관리와 예방 필요…면역력 높이는 방법은?

‘아동 독감 유행’ [사진 중앙포토]


 
'아동 독감 유행'

최근 아동·청소년 인플루엔자(독감) 의심 환자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병원을 찾은 외래환자 10명 중 거의 1명꼴로 인플루엔자에 걸려 고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개학을 앞두고 있는 아동들은 각별한 관리와 예방이 필요하다.

24일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200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독감 표본 감시 결과, 이달 8일부터 14일까지 일주일 간 독감 의심 환자로 보고된 사람은 외래환자 1000명당 41.6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9.5명이었던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보다 일주일 새 12.1명이 늘어난 것이다. 1월과 비교하면 증가율은 더 높다.

1월 22일경 독감 유행주의보(외래환자 1000명당 12.2명 이상 발생 시)가 내려진 뒤 독감 의심 환자는 1월 18∼24일 18.4명, 1월 25∼31일 22.6명이다. 감염자 중엔 아동, 청소년이 특히 많다. 7∼19세는 외래환자 1000명당 88.2명이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다. 0∼6세(45.2명), 19∼49세(41.5명), 50∼64세(22.5명) 등으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아동과 청소년들이 훨씬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김우성 GF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은 “1월부터 환자가 늘더니 지난주 설 연휴에 정점을 찍었다”며 “연말 독감 유행 시즌이 지나간 뒤에도 2월부터 2차 유행이 나타나곤 하는데 4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전했다.

독감은 기침·콧물·가래·두통·근육통·발열·오한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노인·영유아·임신부·만성질환자 등 인플루엔자에 취약한 '독감 고위험군'은 특히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이나 휴지, 옷깃으로 입을 가리는 것을 생활화해야 한다. 공기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세균이 많은 공간에서 생활할 경우 호흡기의 방어 능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실내 온도는 20∼22도, 습도는 40∼60%를 유지하는 게 좋다.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C 함유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아동 독감 유행'

온라인 중앙일보
‘아동 독감 유행’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