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주홍 "유기준 해수부장관 후보자 위장전입 의혹"

[사진 중앙포토DB]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장흥ㆍ영암ㆍ강진)이 25일 “유기준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두 차례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황 의원은 유 후보자의 청문회를 앞두고 그동안 ▶자녀에 대한 증여세 탈루 ▶부동산 투기 ▶배우자의 위장전입 관련 의혹 등을 제기해왔다.

황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유 후보자가 지난 1985년 4월14일부터 5월29일까지 봉천동 소재 자신의 아파트를 떠나 안양시 호계동에 전입했으며 이후 봉천동으로 재전입했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1985년 안양 평촌동 호계동 주변은 자연녹지가 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된다는 소문이 돌면서 땅과 아파트값이 폭등했다. 이는 아파트 분양 등을 노린 위장전입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또 “2004년 1월6일부터 3월23일까지 두 달 여 동안 부산 남구 자신의 아파트에 가족을 두고 혼자만 부산 서구의 빌라로 전입했었다”며 “부산 전입은 2004년 4월 총선 출마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