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분자 완성되는 과정 '유레카!'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사진 기초과학연구원]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분자 완성되는 과정 '유레카!'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국내 연구진이 원자들이 만나 1000조분의 1초 단위로 화학결합을 거쳐 분자가 완성되는 과정을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물질 및 화학반응 연구단의 이효철 그룹리더는 “펨토초(1000조분의 1초) 엑스선 펄스라는 특수 광원을 이용해 ‘금 삼합체(gold trimer)’ 내에서 화학반응이 일어나는 순간을 처음으로 관측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진은 원자 간 결합을 관측하기 위해 펨토초 엑스선 펄스라는 특수 광원과 평소에는 가까운 곳에 흩어져 있다가 레이저(빛)를 쏘아주면 반응해 화학적으로 결합하는 성질이 있는 금 삼합체라는 화합물을 이용했다.

원자의 지름은 1옹스트롬(1억분의 1㎝)이고 화학결합 순간은 1조분의 1초 정도다. 원자 간 화학반응을 감지하려면 빛의 파장이 원자 수준으로 짧아야 하고 빛의 시간과 길이는 원자 간 결합 순간보다 짧아야 한다. 이 조건을 만족하는 광원이 바로 1000조분의 1초인 펨토초 엑스선 펄스다.

연구진은 레이저 기술과 엑스선 회절법 기술을 결합한 펨토초 엑스선 회절법으로 빠른 분자의 움직임을 정확한 위치와 함께 측정했고, 이 방법을 이용해 금 삼합체 내부의 금 원자들 사이에서 화학결합이 형성되는 순간을 실시간으로 관측했다.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 18일자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2005년에 분자결합이 끊어지는 과정을 밝힌 논문을 ‘사이언스’에 발표한 바 있어 이번 연구로 화학결합의 시작과 끝을 모두 규명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으로 연구진은 앞으로 펨토초 엑스선 회절법을 단백질의 탄생 순간과 단계별 구조 변화를 밝히는 데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결과는 찰나 시간대에 일어나는 분자의 진동, 회전운동도 관측하고, 실험 대상을 단백질로 확장해 단백질 구조 변화의 시발점을 밝혀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소식에 네티즌들은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대단하다”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짧은 시간…전혀 감이 안 온다”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단백질 탄생을 규명하는 건가?”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펨토초 처음 들어봤다”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1000조분의 1초 관측 성공’. [사진 기초과학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