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피해망상 증세 "나를 도청하고 있다"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사진 YTN 뉴스 캡처]




천안서 일가족 3명이 이웃의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일어났다. 피의자는 평소 의처증과 피해망상에 사로잡혀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7시쯤 서북구의 한 아파트 8층에서 고모(31)씨가 박모(57)씨 일가족 3명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옮겼으나 박씨는 숨지고 부인 정모(51)씨와 딸(21)은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박씨 가족은 22일 이 아파트로 이사 온 지 하루 만에 변을 당했다. 경찰 조사결과 고씨는 이날 오전 베란다로 나가 가스관을 타고 위로 올라가 8층 박씨 집 창문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씨는 부상당한 채 계단을 뛰어 내려온 박씨 딸의 부탁을 받고 경찰에 신고를 하다가 뒤따라온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경찰은 이 아파트 6층 엘리베이터 근처 복도에 있던 고씨를 용의자로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고씨가 3년 전부터 피해망상 증세를 보여 왔고 3일 전부터는 “국가정보원이 도청장치를 하고 나를 감시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불안 증세를 보였다는 가족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고씨가 피해망상에 사로잡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고씨가 21일 “도지사 뺑소니 사건 때문에 (나를) 죽이려고 한다. 사복 경찰관이 왔다”며 112에 6차례나 신고해 고씨 집을 직접 찾아가 안심시켜준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고씨의 마약 복용 여부에 대해서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23일 고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천안서 일가족 흉기 찔려’. [사진 YTN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