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다운로드 논란' 가수 김장훈 검찰 고발

[사진 중앙포토DB]




영화 '테이큰3' 불법 다운로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장훈(48)씨에 대해 대학생 단체가 그를 저작권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보수 성향 대학생 단체 자유청년연합은 23일 "김씨가 불법 다운로드를 한 것이 의심되니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단체는 “그 누구보다 저작권법에 민감해야하는 현직 가수로서 김씨가 영화를 불법 다운로드를 했다면 창작인으로서 자격이 없다”면서 “같은 창작인인 영화 관계자들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18일 트위터에 “근 한 달 만에 쉬는 날이라 테이큰3 다운받았는데 생뚱맞게 자막이 아랍어”라는 글과 함께 영화의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하지만 영화 수입 배급사인 20세기폭스가 “정식 서비스는 한글 자막만 있고 아랍어 자막은 없다”고 밝히면서 불법 다운로드 의혹이 증폭됐다. 이에 김씨는 원글을 삭제하고 나흘 만인 22일 “불법이라고 생각 못한 무지의 소치”라며 사과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