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우디 새 국왕, 국민들에게 23조원 보너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새 국왕 살만 빈 압둘 아지즈(80·사진)가 왕위에 오른 기념으로 총 230억 달러(약 23조4200억원)를 국민들에게 보너스로 지급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명품 구입, 해외여행 준비 들떠
남성들은 새로운 결혼 서둘러

 지난달 타계한 이복형 압둘라 압둘 아지즈 전 국왕에 이어 왕좌를 승계한 살만 국왕은 당장 이달부터 정부 기업 직원 300만 명과 군인, 연금 수령자, 장학생들에게 국민 평균 한 달 임금 2400달러(265만원)의 두 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왕의 보너스 지급 결정 소식을 들은 몇몇 사기업들도 자체적으로 ‘국왕 취임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사우디 왕실은 종종 국민들에게 현금 보너스를 지급하곤 했다. 압둘라 전 국왕은 2005년 왕위에 오르면서 공기업 직원들의 임금을 모두 15%씩 올렸으며, 2011년 미국에서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고 귀국한 뒤에는 한달치 월급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너스로 뿌렸다.



 ‘국왕 보너스’에 사우디는 한껏 들뜬 분위기다. 국민들은 “새 국왕이 우리의 빚을 탕감해줬다”며 새 휴대폰, 핸드백을 사고 해외여행을 준비하고 있다. 일부다처제가 허용되는 만큼 많은 남성들은 새로운 결혼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제유가 급락으로 경제가 불안정한데다 인권 탄압 문제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지만, 국왕에 대한 비판은 당분간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