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취업·등록금 스트레스에 … 3월 '마음의 병' 환자 최다

주부 신모(55·여·울산시 울주군)씨는 설 명절 직후 여느 때처럼 두통에 시달렸다. 큰집 며느리인 그에게 설날 두통은 지난 20여 년간 고질병이다. 올해는 아들 며느리가 새로 들어오면서 신경 쓸 일이 더 늘었다. 신씨는 “위로는 시어머니, 아래로는 며느리까지 양쪽으로 눈치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소화불량·두통·복통 등
정신적 압박으로 몸에 증상
여성 환자가 남성의 2배
"가족과 대화, 불만 풀어야"

 초등학교 교사인 박모(49·여·경기도 안양시)씨는 2월부터 3월까지 이어지는 졸업·입학 시즌이 부담스럽다. 지난달 작은딸이 모 사립대 미대에 합격했지만 학기당 420만원이라는 등록금 부담이 현실로 다가왔다. 마침 군대를 다녀온 큰아들은 새 학기부터 대학교 복학을 한다. 박씨는 “가계부 계산기를 두드리다 보면 스트레스 때문에 소화가 안 되는 일이 잦다”고 말했다.



 두 사람처럼 설날·입학·졸업 등 집안 대소사가 집중된 후인 3월께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심할 경우 몸에 이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증상을 ‘신체형 장애’라고 한다. 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소화불량·두통·복통·흉통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정신적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5년간(2010~2014년) 신체형 장애 진료 기록을 분석한 결과 연평균 15만1800여 명이 병원을 찾았는데 특히 3월의 발병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22일 발표했다. 3월엔 평균 3만6666명(2010~2013년)이 진료를 받아 연중 가장 많은 환자가 몰렸다.



 장준환 서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스트레스 지수가 급격히 변하면 신체형 장애가 생기기 쉽다. 명절과 입학·졸업, 취업 시즌 등이 겹치다 보니 과도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이맘때 많이 찾아온다”고 말했다.



 심평원은 최근 5년간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두 배 정도 많았고 10세 미만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여성 비율이 높다고 분석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상이 전체 진료 인원의 82.5%(지난해 기준)를 차지했다.



 세부 증상별로는 신체형 자율신경기능장애로 병원을 찾은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 증상은 심혈관과 위장 등에 문제가 생겨 소화불량과 기침, 과민성대장증후군이 발생한다. 최근 5년간 진료인원 3명 중 1명 이상은 이런 증상을 겪었다. 신체형 장애의 경우 건강검진이나 병원 진료를 받아도 이상이 확인되지 않아 최종 진단까지 몇 년씩 걸리기도 한다. 반신반의하면서 뒤늦게 정신과를 찾았다 병명을 확인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신체형 장애를 겪는 환자에겐 가족 등 주변 사람들의 배려가 필수적이다. 환자가 평소 가족들과 대화하는 습관을 갖고 불만을 적절히 푼다면 증상이 가라앉을 수 있다. 장 교수는 “원인을 정확히 찾으면 빨리 나을 수 있는 병이다. 병원에서 상담과 약물 치료를 받기 앞서 스트레스를 적게 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정종훈 기자





◆신체형 장애=스트레스 같은 심리적 요인이 신체적 장애로 나타나는 정신과 질환. 소화불량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환자는 통증을 호소하지만 일반 검사로는 확인되지 않아 약물 남용 등을 초래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