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세남' 손흥민, 주간 베스트11 휩쓸었다





손흥민(23·레버쿠젠)이 축구전문지 키커 선정 ‘주간 베스트 11’에 뽑혔다.



키커는 1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독일 분데스리가 21라운드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손흥민은 3-5-2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왼쪽 날개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이 올 시즌 키커가 선정한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유로스포츠는 4-2-3-1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선정한 유럽 축구 주간 베스트 11에 손흥민을 왼쪽 날개에 포함시켰다. 손흥민은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함께 어깨를 나란히 했다. 또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 선정 '이 주의 선수(Spieler des Spieltags)'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독일 최고 일간지 빌트 선정 21라운드 베스트11에도 뽑혔다.



손흥민은 지난 15일 열린 볼프스부르크와의 독일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2분·후반 17분·후반 22분에 3골을 터뜨리는 괴력을 뽐냈다. 분데스리가 진출 이후 자신의 두 번째 해트트릭이자 개인 시즌 최다 골(12·13·14골)을 기록했다. 팀은 4-5로 석패했지만 손흥민의 활약상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